아깝지 않은 돈과 아까운 돈

남자가 돈을 쓸 때 아깝지 않게 생각하는 소비 형태의 1위가 음주이고 2위는 자기 계발(책 구입, 학원 수강 등)이며, 여자는 1위가 의류나 미용에 투자이고 2위는 먹는 것에 돈을 쓰는 것이었다.
반대로 돈이 아깝다고 생각하는 소비 형태에는 남자의 경우 1위가 세금(주로 범칙금 등)이고 2위가 미용이나 의류에 투자하는 것이었으며, 여자는 1위가 음주이고 2위가 세금이다.
.
.
라는 내용을 언젠가 라디오에서 우연히 들었다. 어디에 사는 어떤 연령층의 사람들을 대상으로 조사를 한 것인지 밝히지 않은 것으로보아 단순히 인터넷에 떠돌아다니는 글 하나 잡아다 읽은 것처럼 보였다. 물론 실제로 저런 경우를 보긴 했지만 일반적인 경우는 아니었다.

나는 어떠할까. 방송에 소개된 내용대로라면 나는 남성적 특성도 여성적 특성도 없다는 걸 깨달았다.

우선 내가 돈을 쓸 때 아깝지 않다고 느끼는 것들이다.

  1. 책</p>
  2. 음악 CD
  3. 야채, 채소, 과일
  4. 과일 쥬스 </ol>

    반대로 돈이 아깝다고 느끼는 것들은 이러하다.

    1. 국민연금</p>
    2. 음주 (자리값이나 세금이 많이 들어간 음식 포함)
    3. 의류, 미용 등 겉치장
    4. 복권 (사행성 조장하는 것이나, 도박류 포함)
    5. 병원비, 약값
    6. 핸드폰 비용 및 핸드폰 이용 요금 </ol>

      위에서 언급하지 않은 많은 상황과 부분에 대해서 나는 돈이 아깝다고 느끼는 경우가 많다. 누구와도 만나지 않는 기간이 한달이라고 가정했을 때 한달에 내가 쓰는 돈은 ~3만원 이하인 경우가 종종 있었다. 그나마 2~3만원도 식비이다. 돈이 아깝지 않다고 느끼는 것보다 돈이 아깝다고 느끼는 항목이 더 많은 걸 보면 나는 짠돌이인걸까?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