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하 축하.

어제 질레트 스타 리그가 있었다. 2회 우승을 노리는 영웅토스 박정석과 최초의 온게임넷 저그 우승(정규 리그, only 저그 유저)을 노리는 투신 박성준. 목디스크와 KTF팀의 부진으로 우승을 해야만 하는 박정석 선수와 어려운 팀이기에 우승을 해야만 하는 박성준 선수.

나도현, 강민, 이윤열, 이병민, 최연성과 같은 쟁쟁한 선수들을 거치고 올라온 영웅과 전태규, 한동욱, 서지훈, 최연성을 거치고 올라온 투신의 전쟁은 결국 투신이 가져갔다. 압도적으로 일방적으로 영웅을 몰아치던 투신이 온게임넷 스타 리그의 첫 우승을 거머쥐었다.

결승전을 보자니 박성준 선수의 대단함이 느껴졌다. 혹자는 박정석 선수가 지나치게 초반 전략에 치우친 경기를 했고, 그러한 전략의 실패로 경기를 놓쳤다고 할 수 있을 것이다. 그러나 박성준의 천개의 눈은 맵핵과도 같아 초반 전략을 무력화하였고 확장 시점과 공격 시점이 적절하여 홍진호, 조용호, 마재윤 등 최고의 저그 선수들을 상대로 연습을 해온 박정석이 뭐 해보지도 못하였다고 볼 수 있다. 만일 저그와 프로토스의 경기에서 프로토스가 정석적인 경기를 했다면 저그는 정석대로 프로토스를 이겨버렸을 것이다.

영웅이 져서 아쉽다. 그래도 팀 사정이 어려운 P.O.S의 박성준이 우승해서 박정석 선수의 패배를 받아들일 수 있다. 아쉽고 또 아쉽지만 이번 결승을 그래도 조금은 즐겁게 받아들여본다. 수고했습니다, 박정석, 박성준 선수.


사진 출처 : <a href="http://www.fighterforum.com" target=_blank>http://www.fighterforum.com</a>

</center>

덧쓰기 : 많은 이들이 박성준의 우승자 징크스는 없을 것이라고 하는데 내 생각에는 그 역시 차기 리그에서 우승자 징크스로 8강 진출 실패를 할 것이라 생각한다. 성취한 것이 너무나 크기에 그에 따르는 만족감이 크고 목표 상실도 클 것이라는 생각에서. 또한 그의 엄청난 공격적인 경기 운영 방식에 다른 선수들의 집중 분석이 뒤따를 것이므로.

덧쓰기 : 이번 질레트 스타 리그 때문에 200~400원짜리 일회용 면도기에서 질레트 마하 3 터보 면도기라 바꿨다. 정말 잘 밀리더라.

덧쓰기 : 박성준 선수는 묘한 매력이 있다. 상대로 하여금 방어 건물을 짓도록 강요하는 점이다. 그리도 공격적인 박정석 선수도 꽃밭으로 꾸미고, 최연성 선수도 그랬다. 방어 능력 믿고 방어 건물 조금 지었다가 박성준 선수의 컨트롤에 뚫리는 아픔을 경험해서 그렇겠지? 대단한 선수다, 정말.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