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F 매직엔스의 정규 일정 전승을 자축하며

KTF에서 운영하는 프로게임단인 KTF 매직엔스(이하 KTF)가 2005 스카이 프로리그 1회전 정규 과정을 전승으로 마무리하며, 2004 스카이 프로리그 3회전 정규 과정에 이어 전승이라는 큰 기록을 남겼다. KTF 지지자로써 대단히 기쁘다.

이번 전승의 기쁨은 작년과는 남다른 점이 있다. 작년에는 스타크래프트계의 레알 마드리드라고 불리울 정도로 매우 화려한 선수진으로 구성되어 있었고 그런 선수들로 전승을 해도 이상할게 없다는게 이쪽 사람들의 보편화된 시각이었다. 그러나 올해는 작년같지 않다. SKT T1의 실속있는 선수 영입으로 인해 게임단 전력 측면에서 봤을 때, 사실상 11개 구단 중 가장 강력하다는 평을 받은데다, 프로리그 전통의 강호 한빛 스타즈, 팀플의 이창훈과 개인전을 담당할 변은종 선수 영입으로 전력이 급상승한 삼성칸, 그리고 건실한 팀플과 이윤열, 이병민이라는 막강한 개인전 능력을 갖춘 팬택으로 인해 KTF의 호화로움과 구단 전력이 예전같지 않기 때문이다. 물론, 상업성(스타성)으로 봤을 때 강민, 박정석, 조용호, 김정민, 홍진호, 변길섭으로 구성된 KTF가 여전히 최강이라 불리어도 아쉬울게 없지만, 이런 상업성도 성적이 따라주지 못하면 팬들의 관심을 이끌어내기 어렵다. 이래 저래 부담감이 커졌는데, 다른 팀의 전력도 커졌으니 어려움을 예상했었다.

KTF가 많은 어려움을 겪었다는 사실은 2005 스카이 프로리그 1회전 10연승을 하는 동안 단 한번도 3:0 완승을 거둔 적이 없음에서 알 수 있다. 10번의 경기에서 3:2라는 힘겨운 승리가 6번, 3:1 승리가 4번으로 간간히 3:0 승리를 거두었다. 경기들도 정말 온갖 고생을 다해서 힘들게, 혹은 역전을 통해 승리를 한 경우가 많으니, 결과만 봤을 때 느껴지는 압도감이 무색할 지경이다.

이런 고생 끝에 얻은 10연승과 더불어 KTF라는 게임단(team)으로 뭉쳐진 느낌이 든 점도 기쁨이다. 작년까지는 KTF 게임단이라는 느낌보다는 KTF라는 이름으로 용병들이 잠시 모인 느낌이 강했다. 2004년에 많은 선수 영입으로 아직 조직력을 갖추지 못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2004 스카이 프로리그 3회전 결승에서 KOR에 우승을 내주고, Grand Final에서 조차 너무 빨리 탈락하면서 KTF는 한 게임단(team)으로 뭉치기 시작했다. 스토브 기간 이후 단결심은 더욱 강해져서, 이제는 그 어느 게임단 부럽지 않은 최고의 단결심을 보여주었다. 선수들이 서로에 대해 믿음을 갖고 함께 승리 공식을 만들어가는 모습을 보며 나 역시 진정으로 KTF에 빠져들기 시작했다. 내가 KTF 게임단를 좋아한다는 사실이 자랑스럽다는 기분이 들게 하는 그 무엇. 그것은 바로 내가 좋아하는 선수들이 단결하는 모습이었다.

이제 KTF는 결승전에서 상대를 기다리고 있다. 올해 초, 벌어진 결승에서는 못내 불안했지만 지금은 불안하지 않다. KTF 선수들이 서로를 믿듯이, 나 역시 KTF 매직엔스를 믿기 때문에.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