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한 2007년 생일

오늘 10월 25일은 내 음력 생일이다. 음력 생일은 집에서 쇠고 밖에서는 양력 생일인 10월 23일을 쇤다. 음력 생일은 집에서 쇠니 미역국이나마 거르지 않고 받았지만, 양력 생일은 이런 저런 이유로 꽤 오래도록 가까운 사람들과 함께 지내지 못했다.

올 해는 다르다. 음하하. 우선 여자 친구에게 쿠션을 받는 것으로 시작했다.

수현이가 준 쿠션

집에서 벽에 기대어 책 볼 때 등이 불편하다는 말에 이런 기특한 선물을 보내왔다. 한 3cm정도는 푹신하게 눌리는데 그 이상은 무게를 버텨준다. 너무 눌리면 몸이 바닥에서 미끄러지고 너무 단단하면 등이 불편한데 딱 적당하다.

두 번째 선물 역시 여자 친구가 준 선물. 생일상이다.

수현이가 차려준 생일상
사진을 누르면 보다 자세하게 볼 수 있음.

가난한 자취 대학생이 상다리가 흔들리도록 차리느라 정말 고생도 했고 무리도 했겠더라. 고마워요~!

세 번째 생일 선물은 이초 어린이가 사준 책 세 권이다.

이초가 사준 책 세 권

요즘 내 주머니 속은 완전히 개발 대상 지역 수준으로 가난해서 책을 거의 못샀다. 보고 싶어도 은근히 비싼 탓에 사지 못했던 책 세 권, 앨빈 토플러의 “부의 미래”, 피터 드러커의 “미래 경영”, 에릭 바인하커의 “부의 기원”이다. 주문은 내 계정으로 하고 입금을 이초가 해준 덕에 적립금 약 7,000원도 내가 챙겼다. 책 잘 볼게! 올 해 4분기는 읽을거리 푸짐하네!

네 번째 생일 선물은 내 정겨운 벗인 행복고양이께서 사준 MCM 열쇠걸개이다.

행복고양이가 사준 열쇠걸개

철렁 철렁 시끄럽게 열쇠뭉텅이 들고 다녔는데, 소리를 떠나서 모습 자체가 그다지 좋지 않았다. 그런데 작은 지갑처럼 생긴 열쇠걸개가 붙어주니 보기 그럴 듯 하더라. 게다가 안쪽엔 사진을 넣을 수도 있다. ^^

다섯 번째 생일 선물은 캐나다에 살고 있는 기나가 책을 보내주기로 했다. 근데 바쁘다고 아직 미처 못보냈다고 한다. 뭐, 언젠가는 보내주거나 들고 오겠지. 히히. 미리 고마워, 기나!

그리고 물질 선물은 아닌 선물도 푸짐하게 받았다. 내 미투데이에서 많은 축하를 받았고, 내 대만 친구인 Lienya도 방명록에 생일 축하 인사말을 남겨주었다. ^^

모두 모두 고맙습니다! 정말 풍요로운 생일(양력, 음력)을 보냈습니다!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