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게 말해 기획병.

내겐 기획병이 있다고 가끔 나 자신에게 말한다. 그냥 간단히 하면 될 것을 너무 생각하며 이리 저리 기획하다가 로 만드는 것이다. 기획이 밥벌이이다보니 관점이나 사고 방식을 넘어서 습관이 된 것이다.

예를 들면, 내겐 필요가 없지만 다른 사람에겐 필요할 수 있는 물건은 중고로 아주 싸게 팔거나 공짜로 주기로 마음을 먹고 이런 저런 모임이나 동호회를 알아본다. 그러다 이런 생각은 나 말고도 여러 사람이 할 것이라는 생각을 하고, 특정 단체나 기업을 끌어들여 함께 할 수 있는 발상도 떠올린다. 30분 후. 내 머리 속에는 재단 하나가 설립되어 있다.

오늘만 해도 그렇다. 6월 말에 광주에 놀러가 낚시나 좀 하고, 부산에 가서 꽤 오래 알고 지낸 을 만나 회나 먹을까 생각을 했다. 아주 짧은 호흡으로 이 문장을 줄이면 “놀러 간다” 고 할 수 있다. 신변에 변화가 생길테고, 변화 중 쉼을 가지려는 것인데...

어느 덧 나는 “이야기 여행”을 기획하고 있었다. 주요 동네(대전, 광주, 전주, 부산 등등)를 지나며 그 동네에 사시는 분들을 만나고, 그 분들과 이런 저런 이야기를 나누고 이를 기록하는 것이다. 찾아가는 소규모 Barcamp 같은 거랄까? 머리 속에는 금세 기획서를 거의 마무리 했고 암산이 필요한 비용 기획만 남았다.

아차. 나는 30분 동안 꿈동산에 있다 허겁지겁 현실로 돌아와 기획들을 싹 발라냈다. 이렇게 금방 몽상을 접으면 다행이지만, 며칠, 심할 경우 몇 년 동안 꿈을 꾸며 끙끙대며 괴로워하기도 한다. 이거 빨리 현실화 해야 할텐데 할텐데, 하면서 말이다. 혹, 나보다 부지런하고 똑똑한 사람이 현실화해서 내놓으면 며칠 속 쓰려서 발버둥치기도 하고, 끝끝내 현실화 안되기도 하고, 현실화 됐는데 처참하게 실패하는 걸 보며 몽상으로 그쳐서 다행이다 싶을 때도 있다.

요즘이야 몸과 마음, 그리고 주머니가 가난해서 몽상으로 끝내지만, 예전엔 몸과 마음은 가난하지 않아서 일을 벌인 적이 있고 그래서 주머니를 더 가난하게 만들었다. 좋게 말해서 기획병이지, 옆에 피해를 주는 이 정도 증상은 몽상도 아니고 몽유병이다. 낮과 밤을 가리지 않는 몽유병.

몸과 마음이 주머니에 들어가버린 지금은 주머니만 단속하면 몽유병으로 밖에 나가 일을 저지르지 않는다. 그냥 홀로 작은 방에 갇혀 이리 쿵 저리 쿵 부딪히고 그만이다. 성공하는 사람이라면 이런 나 자신도 주도하여 다스리고 몽상으로 그치지 않게 하겠지만, 아직 나한테 그런 흠이 부족하다. 그래서 나는 참고 억눌렀다. 도저히 못참겠다 싶으면 작은 일부터 하나씩 벌였다.

이젠 힘들다. 더 이상 못참겠다.
싶을 때가 있다. 벌써 4년 됐다. 4년 동안 쌓인 꿈은 많고, 몸과 마음은 주머니에서 좀 더 풀려나 머리를 비죽 내밀고 있다. 몽유병으로 방 곳곳을 부딪혔더니 온 몸이 다 아파 몸살이 날 지경이다. 이젠 움직여야겠다.

그전에...
6월 말에 광주와 부산 가는 걸 “놀러 가는 것”으로 깔끔하게 다짐부터 하고.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