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료 mp3는 비쌀까, 쌀까

요즘엔 잘 그러지 않지만, 예전엔 MP3를 많이 모았다. 잘 정돈해서 모아두면 언제든 쉽고 편하게 찾아 들을 수 있기 때문이다. 오랜 시간 MP3를 모으다보니 음반이 절판되거나 아예 우리나라에 들어온 적이 없어서 쉽게 구하거나 들을 수 없는 음원도 쌓여갔다. 언젠가 MP3들 용량을 재보니 180gb 정도를 모았고 그 중 20gb는 구하기 힘든 MP3였다. 그리고 얼마 후 MP3를 모아 놓은 하드디스크를 통채로 날려 먹었다. 그날, 날씨는 내 마음과는 달리 참 맑았다.

그 이후로도 한 두 번 정도 MP3 하드디스크를 날려먹었고, 착하고 순한 나는 조금씩 삐뚫어져 갔다. 아니, 인터넷 음원 유료 서비스를 이용하기 시작했다. 한 달에 3,000원이면 내려 받지만 못할 뿐, 어지간한 음악은 편하고 쉽게 들을 수 있으니 참 좋았다.

듣기 유료 서비스를 쓰다보니 가끔씩 돈을 주고 음원 하나씩 사게 됐다. 음원 계약 문제로 어제까지 듣던 음악을 오늘부터 듣지 못하게 되는 일이 생기곤 했기 때문이다. 낱개로 사면 MP3 하나에 500원이라 그다지 싸지 않지만, MP3 내려받기 이용권을 사면 좀 더 싸게 살 수 있다. 이용권에 따라 다르지만 음원 하나 값이 100원 가까이 떨어지기도 한다.

음원 하나에 약 100원, 십자리 올림 처리해서 200원이라고 해도 무척 싸다. 왜냐하면 여기엔 음원 값 뿐 아니라, 보관료가 들어가 있기 때문이다. 예전처럼 MP3 하드디스크를 관리할 필요 없다. 언제든지 이미 산 MP3는 다시 내려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적은 횟수 제한이 있긴 하지만 아직 그 횟수를 넘긴 적은 없다. 200원이면 음원을 내 것으로 쓸 수 있고, 게다가 안날아가게 보관까지 해준다. 정말 싸다.

이렇게 산 MP3는 음원 정보(ID Tag)도 잘 들어가있다. 음악 정보가 제대로 들어가 있지 않은 음원은 재생기에서 이용할 때 여러 모로 불편하다. iTunes 에서는 더욱 불편하다. 하지만 각 음원에 정보를 제대로 써넣는 게 은근히 귀찮아서 누군가 대신 해줬으면 하는 마음이 드는데, 유료로 사는 MP3엔 정보가 예쁘장하게 들어가 있다.

문제가 아주 없는 건 아니다. DRM이라고 해서 복제 방지 기능이 들어간 MP3는 제약이 따른다. 예를 들면, J 음원 서비스에서 쓰는 DRM을 해독할 수 있는 기능이 내가 쓰는 휴대용 MP3 재생기나 컴퓨터 음원 재생기에 없다면, 돈 주고 산 MP3를 내 기기에서 들을 수 없다. 그래도 요즘은 DRM 풀린 음원이 늘고 있다. DRM 제약은 이용자에게 불편함만 줄 뿐, 불법 복제율을 낮추는 데 큰 기여를 하지 않는다는 결과가 속속 나오기 때문이다.

예전엔 꽤 비싸다고 생각했던 MP3. 이제는 귀찮게 공짜 MP3 구하려고 한참 발품 파느니 200~500원으로 사서 보관까지(backup) 해주는 유료 MP3를 많이 쓴다.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