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만든 지 만 5년.

2003년 초. 1997년부터 운영하던 개인 누리집을 닫고선 떠들지 못한 탓이다. 남들과 술 한 잔, 차 한 잔 기울이며 수다 떠는 성격이 아니니 개인 누리집에 구시렁 대고 했는데 그걸 닫아서 참 답답했던 탓이다. 블로그를 만든 것은 단지 그 탓이었다.

2003년 11월에 네이버 블로그에 글 하나 쓰며 블로그를 열었다. 내용은 지금과 마찬가지로 그때에도 별 거 없었다. 하지만, 별 거 아닌 내 얘기를 읽어주고 댓글 남겨주는 이들은 별 것 아닌 존재가 아니었다.

많은 이들이 그러하듯이 나도 블로그 덕을 많이 보았다. 수 년 동안 게임만 만들어오던 내가 인터넷 업계로 자리를 옮길 수 있는 데에도 큰 도움이 됐다. 인터넷에 작지만 뚜렷한 내 정체성을 자리잡게 해준 것도 블로그 덕이다. 다만, 여전히 아주 많은 사람들은 내 블로그에서 여자 가슴에 대한 정보를 찾으러 오는 점
아.
주.
조.
금.
신경 쓰이긴 하지만, 그것도 괜찮다. 예쁜 여자 가슴을 좋아하는 건 사실이니까.

블로그에 글을 올리는 것이 즐겁지 않아 글을 뜸하게 쓸 때도 있었다. 옳지, 옳지, 예쁘다~ 칭찬 몇 번 받았더니 신난 똥강아지 마냥 손끝에 천근짜리 추를 단 것처럼 글을 썼던 탓이다. 속이 꽉차지 않고 단지 살만 찐 뚱뚱한 글이니, 글을 쓰는 나나 읽는 이나 글을 등에 짊어지는 꼴이었다.

그래서 블로그를 나눴다. 이곳 블로그에 올릴 글 중 일부를 한날은 생각한다라는 블로그에 올리기 시작했다. 똥꼬에 힘이라도 주어 쓴 글은 저짝으로 치워놓으니 여짝에는 낙서를 부담없이 올린다. 그래서 지금은 이곳에 많은 애착이 간다. 이곳에 댓글 다시는 분들은 다른 내음이 풍기는 정을 느낀다. 안그래, 친구야? 하하.

귀한 시간 내어 기꺼이 별 볼 일 없는 블로그에 오시고, 글을 배달받아 보시는 분들께 고맙다는 인사를 올려본다. 더욱 노력하여 구름에 숨은 채 하늘에 촉촉 박혀 있는 별이라도 따다 별 볼 일 때문에라도 이곳에 오시도록, 그리고 그 손걸음이 마땅히 즐거우시도록 노력하겠다는 말로 그 고마움에 보답을 해본다. 그리고, 다음 5년 뒤에도 다시 한 번 고맙다는 인사를 올리고 싶다.

지금까지 이곳에 오시고 댓글 남겨주신 모든 분들, 고맙습니다. 그리고 앞으로도 잘 부탁합니다. :)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