써 본 웹 프레임워크에 대한 감상. (django, cakephp)

최근에 웹 프레임워크 두 가지를 이래 저래 쓰며 찔러보고 있다. 하나는 Python으로 구현된 Django이고, 또 하나는 PHP로 구현된 Cakephp이다. Django로는 미투데이용 장난감 서비스인 그림자놀이를 만들어서 서비스 중이고, Cakephp로는 회사에서 내가 주도하며 쓰고 있다.

Django를 쓴 기간은 길긴 한데 집에서 취미로 만지며 써서 집중도가 좀 떨어진다. Cakephp는 얼마 안되지만 밥벌이로 만지다보니 아무래도 집중도가 좀 더 높다. 어쨌건 이 글을 쓸 만큼 좀 익숙해지고 구조나 흐름을 이해한 상태이다.

두 프레임워크는 RoR이라고도 불리며 인기를 끌고 있는 Rails 프레임워크에 많은 영향을 받았다. 그래서 쓰는 법이나 흐름이 비슷하다. 물론, Rails는 Ruby용, Django는 Python용, Cakephp는 Php용이라서, 언어 특유한 정책이나 철학에 영향을 받아 좀 파고 들다보면 차이가 생길 수 밖에 없다. 그래도 “Hello world” 찍는 방법이나 웹 프로그래밍 할 때 들어가는 잔손질을 많이 줄여주는 방법도 비슷하다.


Django는 Python 언어 특성 덕에 참 간결하고 빠르게, 그리고 편하게 적응하며 쓸 수 있다. Rails는 제대로 쓴 적 없이 가벼이 둘러 본 정도라서 비교를 할 순 없지만, Cakephp와 비교하면 정말 쉽고 간편하다. Cakephp도 따로 프레임워크를 쓰지 않고 php로 웹 개발을 하는 것보다 훨씬 편하긴 한데, Django와 비교하면 “왜 이런 것까지 내가 코딩하고 있어야 하지?”라는 생각이 절로 든다.

개발자와 운영자 입장에서 간결하고 편하고 쉽다는 건 무슨 말일까. 사람마다 다른 생각이 있겠지만, 내 생각엔 서비스 중 cgi 문제가 생겼을 때 그 문제를 찾아가 고치거나, 혹은 기능을 추가할 때 어디를 어떻게 건드리면 되는지 금방 찾을 수 있는 것이라 본다. 그런 점에서 Django로 개발을 하다보면 서비스 흐름이나 구조를 이해하고 추적하기 매우 편하다. 아주 큰 서비스를 만든다면야 그 많은 부분을 머리 속에 다 담을 수 없을테니 당연히 추적하는 데 시간이나 노력이 많이 들겠지만, Django는 소스 자체가 간결하고 프레임워크 흐름 자체가 명료해서 그런 개발/운영 비용이 적게 든다고 본다.

Django는 물론, Python 자체가 상당히 빠른 장점도 있다. Python 자체가 선처리저장소(Caching, 캐쉬)와 비슷한 기능을 가진데다(*.py를 실행하고 나면 컴파일 된 *.pyc 을 만드는데 이게 좀 더 실행이 빠르다), Fast-cgi 로 돌리면 정말 반응이 빨라진다. 여기에 Django에 내장된 선처리저장소 기능을 쓰면 응답 화면이 “팍” 뜬다. php도 fast-cgi로 돌려봤지만 Django 속도에 비할 바가 못된다.

내장 웹서버가 있는 점도 큰 장점이다. 굳이 덩치 큰 아파치 웹서버를 띄워 거기서 개발을 할 필요 없이 아주 작고 가벼운 내장 웹서버로 소스를 웹서버에 재적재(reload)하거나 다국어 기능용 문자열 변환 저장소(gettext에서 쓰는 mo 파일)도 그때 그때 반영할 수 있다. fast-cgi 로 개발할 경우 소스를 변경할 때마다 웹서버를 재실행하여 소스를 웹서버에 재적해야 하기 때문에, 이런 내장 웹서버는 개발에 많은 도움을 준다.

문제가 없는 건 아니다. Django 자체는 좋은 편이지만 이걸 개발하고 관리하는 측이 참 아쉽다. 하위 판(version) 호환성 유지를 위한 노력도 부족해보이고(무심코 Django를 판올림 하다가는 오류 나서 고생하기 쉽상이다), 기능 갱신도 느린 편이다. 재작년인가 작년 초에 Django 0.9x를 봤는데 아직도 0.96.1 이다.

두 번째 불만은 다중 Database를 지원하지 않는 점이다. Django는 아직 다중 DB 접속을 정식으로 지원하지 않는다. 무슨 말인가 하면, MVC 구조로 예를 들면 각 모델(Model)마다 연결할 DB를 따로 지정할 수 없다는 말이다. Scaling up (확장형 서비스 확대)이라면 모르겠지만, Scaling out(분산형 서비스 확대) 방식을 한다면 Django가 참 불편하다. 물론, 아직 정식판에 적용이 안된 다중 DB 접속 기능이 있긴 한데, 저 기능 개발을 시작한 때가 2006년 1월인데도 아직 정식 반영 안된 걸 보면 답답할 따름이다. Django가 판올림하면서 정책을 또 확 뒤엎으면 저 기능을 쓰다 뒤통수 맞을 수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 요즘 Turbogears라는 또 다른 웹 프레임워크에 관심을 두고 있다. Turbogears는 앞서 언급한 Django 장점을 거의 그대로 가진데다, 내가 Django에서 불만스러워 했던 다중 DB 접속 기능도 제공한다. 인터넷 돌아다니다가 Python Web Frameworks: Are Template Languages Worth using, or is Python enough?라는 글을 공감하며 읽었는데, 이 글에서 권하는 PythonPaste 나 CherryPy 중 CherryPy를 Turbogears에서 채택하고 있어서 더 관심이 가기도 했다.

아직 Turbogears를 써보지 않아 두 프레임워크의 차이점을 세세히 꼽을 순 없지만, Django는 기능들을 자체 개발하여 Django라는 이름으로 제공한다면, Turbogears는 기존에 만들어져 있던 모듈들을 Turbogears라는 이름으로 조합한 점이다(표현이 좀 이상한데 주소 연결한 글 참조 바람). 장점이야 각 부문별로 기능이나 성능이 검증된 모듈(module, library)를 쓰고 쉽게 갈아 끼울 수 있다는 점이고, 단점이라면 이게 혹시라도 Turbogears라는 이름으로 일관된 정책으로 잘 묶여 있지 않으면 개발이나 학습에 비용이 많이 깨질 수 있다는 점이다.


Cakephp는 꽤 인기 좋은 Php 웹 프레임워크로 보인다. 무엇보다 가장 큰 장점은 한글 문서가 꽤 잘 구비되어 있다는 점이고, Cakephp API 문서도 잘 준비되어 있어서 좀 막연한 클래스나 메소드가 있을 때 참조하기 좋다.

Rails와 닮은 프레임워크들이 보통 그렇듯이, Cakephp도 오류 상황에 대해 꽤 친절한 편이다. 모델과 연결되는(mapping) DB 테이블이 없으면 그거 없다고 안내하고, 컨트롤러가 이상하거나 없으며 그에 대해 안내하고. 따로 문서를 보지 않고 Cakephp가 뿌려주는 오류 안내문만 따라가도 Hello world 는 아주 손쉽게 출력할 수 있다.

Cakephp의 좋은 점 중 하나는 웹 개발할 때 많이 쓸 법한 메소드나 기능은 아예 클래스에 기본 실행으로 탑재를 해놨다는 점이다. 예를 들면, 컨트롤러에서 화면 출력을 하는 기능이 render 라는 메소드인데, 굳이 이걸 넣지 않아도 알아서 저 함수를 실행해준다. Django는 언어 자체 특성상 소스 코드가 간결하다면, Cakephp는 Php 자체가 소스 코드를 지저분하게 하는 마력이 있다보니 아예 자주 쓸 법한 소스 문장을 쓰지 않아도 해버렸다. 뭐, 그래도 어쨌건 소스 코드가 지저부 해지는 건 어쩔 수 없다.

Cakephp에서 기본으로 탑재하여 쓰고 있는 템플릿 엔진은 사실 템플릿 엔진이라 부르기 민망한 놈이다. 그냥 템플릿 파일 안에 Php로 코딩을 하는 것이다. 몇 번이나 재차 말하듯이 php의 소스 코드는 놀라울만큼 지저분해지기 쉬운 편이라서(난 Perl이나 C 소스보다 php소스를 더 싫어한다), 웹 디자이너가 만지작 거릴 템플릿 파일도 php 코드로 지저분해지기 쉽다.

이 문제는 템플릿 엔진을 Template_같은 녀석으로 갈아 끼우면 쉽게 해결된다. 바로 이 점도 Cakephp 장점 중 하나이다. vendor 라는 정책(?)을 통해 꽤 쉽게 Cakephp 요소 요소를 다른 걸로 갈아 끼우거나 보완할 수 있게 해놨다.

Cakephp는 Django와는 달리 다중 DB 접속 기능을 지원한다. 사실 원하는 만큼 깔끔하고 멋지게 제공하진 않지만, 어쨌건 되긴 된다. 좀 석연치 않은 부분은 Cakephp의 기본 흐름대로 다중 DB에 접근을 할 때 DB마다 따로 지정한 전구분자(prefix)를 제대로 처리하지 못하거나, 모든 DB에 모델에 연결될 테이블이 있어야 한다는 점이다. Hannal 모델은 db1 에 연결하고, peculiarday 모델은 db2에 연결할 때, db1 과 db2 모두 Hannal과 peculiarday 모델용 DB 테이블이 있어야 한다. 이건 아직 확신을 못하는 게 내가 아직은 Cakephp 전체 흐름에 아주 능숙하지 않기 때문이다.

대체로 Cakephp 기능들은 만족스럽다. Cakephp 뿐 아니라 php 자체에 함수들이 워낙 많은데다, 많은 사람들이 쓰는 언어이다 보니 쓸만한 라이브러리가 정말 많다. 그래서 검증되고 쓸만한 기능을 찾지 못해 시간 낭비할 일은 별로 많지 않다.

다만, Cakephp 자체가 좀 느린 편이다. php 반응 속도는 빠른 편이라고 생각하는데, Cakephp는 좀 멈칫하는 것이 느껴진다. 전처리저장소(Caching) 기능을 쓰면 낫긴 하지만, 여러 단계를 거치는 과정 자체가 좀 느리다. Django와 비교하면 많이 답답하다. 둘 다 Fast-cgi 로 돌렸는데 화면 반응은 확실히 Django가 빠르다.

요즘이야 컴퓨터 부품 값이 워낙 싸서 좀 된다 싶은 서비스라면 저렴하게 웹 서버 여러 대 열면 어느 정도 속도는 보장 될테고, 어느 정도 안정된 반응 속도만 보여준다면, 그러니까 아주 빠르지도 않지만 그렇다고 아주 느려지는 현상도 별로 없는 일정함만 보장된다면 대형 서비스에선 아주 빠른 속도가 꼭 필요하지 않을 수는 있다. 즉, Cakephp가 살짝 느린 응답을 보인다고 해서 속상해 할 일은 없다고 본다. 게다가 슬쩍 보건데 Cakephp가 Rails 보다는 빠른 것 같다. 이 정도면 좋지 뭐.


아마 요즘 회사에서 하는 일 중 내 역할이 끝나면 난 다시 Cakephp를 만질 일은 없을테고(php 자체를 별로 좋아하지 않으니까), Turbogears가 마음에 든다면 Django도 다시 건드리진 않을 것 같다. 둘 다 괜찮은 프레임워크이긴 하지만, 이리 저리 써보니 내 성향에 꼭 들어 맞진 않는다. 웹 개발을 주업이 아닌 취미로 해서 내가 이놈들을 내 입맛에 맞게 고쳐가며 쓰는 상황을 애써 피하려다 보니 입맛에 안맞으면 안쓰게 된다. 현재까지는 그래도 Django가 가장 낫긴 하지만 말이다. :) (내가 다중 DB 접속 기능을 쓸만큼 규모가 큰 웹 서비스를 개발할 일은 없으니까)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