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숲 나들이

지난 일요일에 서울숲로 여자 친구와 나들이를 갔다. 만날 방구석에서 놀거나 기껏해야 고기 사먹으러 나가는 것이었는데, 날도 따뜻하고 봄 벗꽃을 못본 터라 큰 마음 먹고(?) 나들이를 나선 것이다.

처음엔 여의도 하늘 공원에 가려 했는데 공원에 올라가는 긴 계단에 사람들이 길게 줄 서있는 사진을 어떤 블로그에서 보고 마음을 접었다. 중고교 시절 내내 서울 송파구 올림픽 공원만 다닌 탓에 막상 나들이 할 곳으로 여의도 하늘 공원을 제하자 딱히 갈 만한 공원이 내 머리 속엔 없었다. 올림픽 공원을 갈 수도 있겠지만 기왕이면 여자 친구가 가보지 않은 곳에 데려가고 싶었다. 그래서 인터넷에서 “나들이 추천 공원”으로 검색을 했는데 검색 결과 품질은 만족스럽지 않았다. 어차피 검색 결과를 편집하면서 나들이 다니기 좋은 때에 나들이 갈 만한 곳을 제대로 정리하지 않은 게 아쉬웠다. 신경 좀 쓰지.

가는 길은 쉬웠다. 2호선 한양대에서 내려서 녹색 버스를 타면 5분 안에 도착한다. 정류장 수로는 두~세 정거장이다. 두 번째 정거장에서 내려도 되고 세 번째 정거장에서 내려도 되는데, 세 번째 정거장에서 내리는 게 낫다.

처음엔 근처 분식집에서 김밥과 떡볶이, 그리고 마실거리를 사들고 가서 먹으려 했다. 근데 서울숲 근처엔 분식집이 없었다. 그 흔한 김밥** 이름을 가진 분식집도 없었다. 성동구에서 운영하는 어떤 건물에 달린 매점 바깥창에 김밥이라는 낱말이 써붙어 있길래 사려 했지만 700원짜리 삼각 김밥만 판다. 어쩔 수 없이 근처에서 냉면을 사먹고 갔다.


딱히 다른 의도가 있는 건 아니고, 이 사진을 보면 괜히 위 아래를 뒤집어 보고 싶다.

들어가자 마자 눈에 들어온 풍경이 있었다. 땅바닥에서 위로 솟는 분수였고, 치솟는 가느다란 물기둥 사이를 뛰어 다니거나 물과 맞서는 아이들, 흔한 표현으로 초딩들이었다. 올림픽 공원에 있는 평화의 문 부근에도 저런 광경을 여름에 흔히 볼 수 있는데, 아마 저 광경은 세계 공통이 아닐까 싶다. 나들이를 빌미로 엄마의 만류에도 마음껏 옷이 젖도록 뛰노는 아이들과 어린 아이를 보호하는 차원에서 함께 분수로 뛰어드는 중장년에 덩치 큰 큰 아들들이 어우러져 땅바닥 분수대를 기획했을 기획자를 기쁘게 하는 광경이 계속 되었다.

강물 연출 사진
강물 연출 사진

난 큰 공원보다는 근린 공원을 좋아한다. 사람들이 나들이를 하러 가는 곳이 아니라 버스 정류장이나 우체국처럼 일상 속에 있는 듯 없는 듯 자리 잡고 사람들에게 일상 속 쉼을 제공하기 때문에 뜨거운 햇살을 피하거나 앉아서 쉴 곳이 곳곳에 잘 마련 되어 있다. 다른 동네는 모르겠지만, 내가 15년 넘게 지낸 송파구엔 크고 작은 근린 공원이나 그 비슷한 곳들이 여럿 있는데(백제 고분 등) 느릿하고 길게 시간을 잡아끌며 쉬기에 참 좋다.

서울숲은 성동구나 광진구에 있는 공원 중 아마 가장 클 것이다. 사람 꽤 많이 사는 두 지역이라 그런가 공원엔 사람이 많았고 30도에 이르는 초여름 더위를 피해 쉴 만한 곳엔 이미 사람들이 토박이들처럼 굳건하게 자리를 잡고 있었다. 돗자리를 챙기지 않은 실수가 아니더라도 햇살을 피할 곳이 마땅찮았다.

그래서 우린 거의 쉬지 않고 이곳 저곳 거닐었다. 자기 소유로 디지털 사진기를 가진 적이 없는(아마도) 여자 친구에게 생일 선물로 사진기 사줬는데, 아직 사진기 조작이 익숙치 않아 사진 찍는 연습을 할 겸 사진 구도 좀 나오는 곳을 찾듯 이리 저리 거닐었다.


개똥아... 사진기 거꾸로 잡았다. 사진기 잡는 법부터 배우자.
(실은 사진기 앞 은빛 쇠붙이를 거울 삼아 눈 비추어 보는 중)

사람도 많아 사진 구도 잡기도 안좋고, 하늘엔 구름이 껴 햇빛 놀이하기도 좋은 날은 아니었다. 또 똑딱이 사진기 한계인지 아니면 캐논 익서스 제품 한계인지 ISO를 올리면 여지없이 사진에 잡티가 심하게 들어갔다. 그래서 마음에 드는 사진을 많이 건지진 못했다. 그럴 땐 시점을 바꾸어 원하는 장면을 이끌어 내야 한다. 이를테면,

서울숲엔 이런 오솔길이 없다. 접사와 땅에 사진기를 대고 찍어서 연출한 장면이다. 커다란 D-SLR 사진기를 들고 다니는 사람들은 위압감 들게 사진기를 머리 높이까지 들어 찍을 대상을 바로 바라보거나 내려다 보며 찍기 일쑤지만, 작고 가벼운 똑딱이로는 이렇게 사진기를 땅바닥에 바싹 대거나 벽에 껌처럼 붙어 사진을 찍어도 불편함이 없다. 아, 물론 여자 치마 속을 찍으려는 의도는 한 번도 가져 본 적이 없다.

어쨌든 난 다른 사람 눈길 별로 의식 안하는 뻔뻔함을 가진 탓에 “거기에 그런 곳이 있었나?” 싶은 풍경 사진을 찍어와 사람들을 갸우뚱하게 만들곤 한다. 게 중에는 잘 찍었다는 칭찬을 받는 사진도 제법 있다. 풍경이나 물체 사진을 찍는 데 즐거움을 느끼는 덴 역시 칭찬이 주효하다.

그런데 인물 사진을 찍는 솜씨는 안쓰러움이 절로 들 정도이다. 신은 내게 풍경이나 물체 찍는 솜씨를 준 대신 사람 찍는 솜씨를 가져갔나 보다. 사진으로 한 인물 한다는 사람들도 내 솜씨 앞에서는 여지 없이 망가지기 일쑤이다. 내 머리 속에, 눈 앞에 그려진 장면과 모습에 사진을 찍으면 신기할 정도로 웃기거나 민망한 모습이 사진기에 담겨 있다.

여자 친구도 마찬가지여서


앗싸, 호랑나비~!

춤을 추게 만들기도 한다. 맹세코 난 저런 모습을 찍고 싶어서 찍은 것이 아니다. 혹시 사람은 움직여서 잘 못찍나 생각 할 수도 있지만, 가만히 표정과 자세를 잡아주는 사람도 나에겐 희생 당할 뿐이다.

차라리 얼굴이 나오지 않게 아예 머리 꼭대기나

옆모습을 찍는 것이 낫다. 그래서 나한텐 사람 사진이 별로 없을 뿐더러 있더라도 얼굴 나온 사진은 별로 없다.

세 시간 정도 거닐다 보니 우린 지쳤다. 앉아 쉴 곳이 마땅찮기도 했지만 신발과 바지가 뿌옇게 될 정도로 흙먼지가 날려 더 지쳤다. 역시 큰 공원은 거닐기 보다는 나무 그늘 아래 일찌감치 자리 잡고 앉아 쉬는 게 상책이다. 그나마 난 운동화를 신었지만 여자 친구는 발바닥 충격 흡수를 거의 해주지 못하는 구두를 신어서 더 힘들었을 것이다. 그래도 모처럼 만나 팔짱 끼고 나들이 하는 사실에 힘든 내색 없이 즐거이 나들이를 즐겨 주었다.

요즘 난 아주 가난하다. 일이 며칠 분량 밀려서 야근을 해야 하는데 야근할 때 밥 사먹을 돈이 없어 야근을 하지 않고 칼퇴근을 하고 있다. 그래서 돈 많이 안들면서 우리가 함께 하지 않은 추억을 만들려다 보니 다소 몸이 고되게 나들이를 즐긴 점도 없잖아 있다.

밤 아홉 시 차를 타고 다시 강릉으로 향하는 여자 친구는 내가 가난하고 여자 배려심이 부족한 탓에 꽤 피곤해 보였다. 미안했다. 얼른 내 주머니 경제가 지금보다 더 정상화 되었으면 좋겠다. 여자 친구 뿐 아니라 우리 가족에게도 도움이 되는 나이고 싶다.

그런 바람을 생각하며, 그리고 그 바람이 이뤄지길 바라는 마음을 시원한 사진에 담아 나들이 추억을 작은 서랍에 담아 머리 속 서랍장에 넣어 본다.

덧쓰기 : 이 글의 낱장주소를 보면 맨 끝에 forest 오타로 fores 라고 친 것 같지만, 이는 사실 워드프레스가 길이를 자른 것이다. -_-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