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좌 예고. python + django 로 블로그 만들기.

1998년에 c 로 짜여진 웹 게시판(Crazy Web Board) cgi 소스 파일을 처음으로 접한 이후 perl(조금), php(어느 정도), asp(쬐금), 그리고 python(조금) 을 겪어 왔다.

python 은 2001년에 처음 접했다. 하지만 조금만 말실수(syntax error)를 하면 버럭 화를 내는(500 Internal server error) 예민한 성격이어서 곧 떠났다.

다시 python 으로 cgi 프로그래밍 하는 데 관심을 가진 건 유들 유들하고 성격 좋아 보이는 Rails (RoR 로 유명한 그 처자)를 대산님, 만박님, 코디안님을 통해 알게 된 어느 날이었다. 하지만 Java와 마찬가지로 Ruby라는 처자에 도무지 정이 가지 않았다. 왠지 뚱뚱해 보이는 몸짓도 마음에 들지 않았고, 말하는 것도(문법) 사람 약 올리는 느낌이었다. (마치 문법이 “핵꺼등녀?”, “댁꺼등?” 이라는 말투 같달까)

그래도 Rails의 성격에 자꾸 눈길이 갔다. 그래서 Rails 와 비슷한 성격을 가진 다른 처자들을 찾아 나섰고, php에선 cakephp가, python에선 django 가 비슷한 성격을 가졌다는 정보를 접했다. 발그레 미소 지으며 수줍게 말을 거니 딱히 까탈스럽게 굴지 않고 대답을 해주었다. “hello hannal”(hello world)라고...

2007년 도쿄市에서 무더운 여름을 나던 난 그렇게 django 처자와 인연을 시작했다.


내 취미는 기획이다. 밥벌이 역시 기획이다. 심지어 똥도 기획해서 누곤 한다. 99년부터 2007년 상반기까지는 게임 기획을 해왔고, 그 이후로는 웹 기획을 하고 있다. 그런데 오지랖 넓은 호기심 탓에 이것 저것 많이 건드렸다. 그림을 그리던 때도 있었고 음악을 짜던(?) 때도, 그리고 당장 쌀 살 돈이 없어 급한대로 웹 프로그래밍 외주를 한 적도 있다.

그래도 내 본업은 기획이다. 본업이 아닌 일엔 깊이 파고 들지 않는다. 아니, 그 일에만 파고 들지를 못한다. 얕고 넓게 여러 가지를 접하고 대하며 그러다 보면 자연스레 조금씩 깊어지곤 하지만, 일부로 깊게 파고 들지 않는다. 난 내 분수를 알고 주제를 안다. 그래서 되도록 각 분야 담당자나 전문가에게 까불지 않는다.

강좌 하나 쓰려 한다. 까불지 않는다면서 감히 프로그래밍쪽 강좌를 쓰려 한다. 이름하여 “날로 먹는 Django 웹 프로그래밍”이다.

이 강좌 역시 시건방지게 똥꼬에 주름 접으며 방귀 뽕뽕 낄 계획은 없다. 전문성과 깊이를 담은 지식과 정보를 널리 퍼뜨리는 것이 목적이라기 보다는, 새내기나 웹 기획자들에게 길라잡이 역할만 하려 한다. Django가 Python 이라는 프로그래밍 언어를 기반으로 하는데 Python 을 모른다고 해서 걱정할 필요는 없다. Python 문법 설명도 틈틈히 간단하게 다룰 것이며, 굳이 Python을 모르더라도 흘러가는 논리만 이해하면 어려움 없이 따라 할 수 있다.

아, 물론 사이비가 잘못된 길로 이끌 수도 있는데 그건 각자 알아서 길을 바로 잡아가길 바란다. 그 정도 노력도 없이 어떤 분야를 바르고 깔끔하게 다 얻고자 하는 건 무임승차자 심보이고, 난 무임승차자를 싫어한다. ^^ (농담 반 진담 반)

잠깐, 웹 기획자라고? 어째서 웹 기획자를 대상으로 한다는 것이지?

사람 마다 생각이 다르겠지만, 난 기획자라면 기획을 빼고 다른 분야 중 하나 정도는 할 줄 알아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래픽이든 프로그래밍이든. 그걸로 먹고 살거나 그 분야 담당자/전문가와 맞장을 뜨기 위함도, 뜨내기 개발자 기죽이기 위해서도 아니다. 기획을 할 때엔 많은 경험과 정보가 “기획 삽질”을 줄여 준다. 겪어 본 이들은 알다시피 기획 삽질은 많은 사람들을 고통스럽게 한다. 이 강좌는 웹 기획자도 쉽게 웹 개발을 겪어서 관련 이해도를 높여 다른 분야 사람들을 덜 고통스럽게 하고, 결국 웹 기획자도 행복해지게 하기 위함이다. (그래도 기획자는 게으르고 꼭 핵심 내용 한 두 개쯤 빼먹는 문서나 만들어 대는, 그래서 스토리 보드나마 좀 제대로 만들어 줬으면 좋을 족속에서 벗어나긴 쉽지 않을 것 같다. ^^;)


이 강좌는 6월 1일에 시작해서 8월 중순 경에 끝날 예정이다. 1주일에 한 편씩 올릴 예정인데 짧지 않은 이 기간 동안 우리는 간단한 블로그를 만들 것이다. 어딘가에선 5분이나 10분 만에 블로그를 만든다는 걸 보면 이 강좌를 쓰는 한날이라는 사람 수준을 알 만 하다. 어쩔 수 없다. 내가 하수이니 손이 느리며, 이 강좌를 쓰는 나 역시 공부를 하며 강좌를 쓰기 때문에 더 느리다. 그런데도 감히 강좌를 쓸 용기를 갖는 것은 홀아비 마음 헤아릴 줄 아는 과부 같은 마음이라 하겠다.

우리나라에 우리말/글로 쓰여진 python + django 정보가 많지 않아서 아직 널리 알려지지 않았는데, 이 참에 많은 초보자들에게 도움이 되길 바라 본다. 2007년, 열심히 구글링하며 했던 아주 단순한 실수를 다른 사람들이 하지 않기도 바라 본다.

- 2008년 5월 23일, 한날.

• 저작권 : 이 강좌의 저작권은 한날에게 있으며, 무단 배포를 원하지 않습니다. 어떡해서든 도메인과 블로그를 지켜낼테니 안심하고 강좌를 주소 연결(link)만 하시기 바랍니다. 다른 이유가 있어서는 아니고 중간 중간 틀린 걸 고치거나 내용을 덧쓸 수 있는데, 무단으로 퍼가면 조금이라도 더 부족한 내용을 제가 제어 할 방법이 없습니다.
• 배포처 : 이 강좌 예고는 이곳에서 하지만, 실제 연재는 한날은 생각한다에서 합니다.
• 연락처 : iam 달팽이 hannal.net 으로 연락을 하시면 되며, 전자우편으로 질문은 받지 않습니다. 질문은 python 과 django 에 궁금한 점 물어보고 답하기에 댓글로 남기세요.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