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시위와 경찰의 진압을 보며 썩은 냄새를 맡다.

이번 촛불문화제에 이은 시위를 과잉진압하는 경찰을 보며 착찹한 심정이다. 헌법과 인권을 생각했을 때 경찰이 저런 대응을 해서는 안됐다.

여러 글들에서도 잘 느낄 수 있지만, 이 집회 후기 글 곳곳에 나타난 전/의경 대응, 그리고 좌파나 불법성 운운하며 과잉 진압을 지지하는 익명성 댓글들, 혹은 전/의경 전역자라며 이번 과잉 진압의 정당성을 주장하는 글을 읽으면 국가주의와 군사주의 산물인 현 징병제 폐단을 다시금 깨닫는다.

과연 국가주의와 군사주의로 이 나라를 장악한 이들이 바라던 대로 흘러가는구나. 무법 정권으로써 정당성과 정통성을 갖기 위해 세뇌 시킨 군사주의가 이렇게 잘 먹히고 있으니, 저런 글들을 볼 때 마다 한나라당과 전두환, 노태우, 혹은 박정희 측근들은 얼마나 행복할까? 기껏해야 반세기 남짓한 의식들이 국민성과 민족성으로까지 발달해 나타날 조짐이 보이니 말이다.

아, 슬픈 대한민국 민주주의. 이렇게도 우리는 근대화와 군대화에서 벗어나기 어려운 것인가!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