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업하려 합니다.


한날의 창업 이야기

http://startup.hannal.net

중요한 말은 머릿문장으로 쓰라고 합니다. 그래서 먼저 말 앞머리 없는 문장부터 불쑥 나갔습니다. 뜬금없긴 하지만, 확실히 눈에는 띄이는군요. 이래서 두괄식이 좋은가 봅니...다?

한 달에 글 두 개 정도 쓰려고 마음 먹은 건 아니지만, 어쩌다보니 그렇게 운영하고 있네요. 한 달에 글 두 개는 결코 많은 게 아닌데, 그렇게 쓴 달엔 이상할 정도로 블로그에 신경 좀 썼다는 뿌듯함이 들곤 합니다. 이 글을 열면서도 뿌듯한 마음이 든다 했더니 역시나 2009년 11월에 남기는 두 번째 글이네요. 블로그 이름을 바꿀까요? 한 달에 두 번 낙서를 남기는 블로그.

각설하고, 새 블로그를 엽니다. 글 제목엔 “창업하려 합니다”라고 써놓고선 정작 주제는 “새 블로그를 연다”는 말이네요. 블로그를 여러 개 운영하면서 내부거래하듯 이 블로그에서 저 블로그 글 소개(홍보)하고, 저 블로그에서 이 블로그 글 소개하다보면 이런 현상이 생기곤 합니다. 그렇다고 같은 주제와 내용을 담은 글 하나를 다른 블로그에까지 그대로 남길 수도 없는 노릇이지요. 그러니 글 차별화를 위해 한 번 더 주제를 외칩니다. 새 블로그 엽니다.

새 블로그 주제는 이 글 제목에 잘 나와있지요. 네. 저 창업하려고요. 그리고, 창업 이야기를 쓰려고요. 회사 홍보가 목적이 아니에요. 아니다. 결국엔 회사 홍보가 되겠네요. 회사 공식 블로그가 아니라는 뜻이에요. 제가 창업하는 과정에서 겪는 일들이나 생각하는 이야기거리를 남기는 곳이에요. 그래서 회사 인터넷 도메인으로 블로그를 개설한 게 아니라 제 개인 도메인인 hannal.net에 새로 달았지요.

이번이 두 번째 창업입니다. 사회성이 옹글옹글 맺혀있는 놀이터(social playing platform)을 만들려 해요. 그 첫번째 제품으로...

어?!

글을 쓰다보니 이 글 주제에서 벗어나는 이야기도 쓰려 하네요. 창업에 대한 이야기는 새 블로그인 한날의 창업 이야기에서 읽어보세요. RSS구독기에 등록해서 읽으시면 더 좋습니다(저한테요). 널리 세상에 이롭게 한다는 너그러운 마음으로 두루 돌려보며 알리셔도 좋습니다(그 마음이 널리 세상을 이롭게 한다는 말이지 제 글들이 그럴지는 장담 안 하겠습니다). 이 블로그처럼 한 달에 달랑 글 두 개, 혹은 생각이란 걸 안 하고 산다는 증명인 양 한 달에 글 두 개조차 안 올라오는 “한날은 생각한다” 블로그와 달리 글은 좀 더 올라올 겁니다. 요즘 느릿하고 느슨한 제 머리는 온통 창업에 쏠려있거든요.

휴, 역시 전 마음 편하게 낙서를 남길 수 있는 이 블로그를 사랑해요. 무척 단순하고 뻔한 구성인데도 한날의 창업 이야기 블로그에 쓴  “제 창업 이야기를 들어보시겠어요?” 글은 무려 2시간이나 걸렸습니다. 이 글은 자다말고 뜬금없이 깨어났다가 다시 잠드는 맥북(노트북)을 보며 시덥잖은 말 두 큰술, 아직도 살아남은 모기를 추적하는 몸짓 다섯 큰술, 차 한 잔 마시느라 두 큰술씩 시간을 썼는데도 아직 30분째입니다. 무엇보다 머리가 아니라 손이 글을 대신 써주어서 좋아요.

그래도, 제 머리는 새로 연 블로그인 “한날의 창업 이야기”, 아니 정확히는 한날의 창업 이야기 블로그에 글로 쓸 수 있는 생각거리에 푹 빠져있습니다. 즐거워요. 이 즐거움을 나누고 싶습니다. 저만 즐겁고 신난 건지도 모르겠네요. 한날의 창업 이야기 블로그에 써나아갈 글을 읽어도 함께 즐거워지지 않는다면 별 수 없습니다. 어쩌겠어요. 제 글솜씨가 아직 그 깜냥인데. 그럴 때엔 제게 연락해서 차 한 잔이나 밥 한 끼 곁들여 한날의 창업 이야기 블로그에 올라온, 혹은 올라올 이야기를 함께 나누면 아마 좀 더 나아질 겁니다.

그동안 블로그 몇 개를 새로 열었지만 결국 살아남은 녀석들은 “한날의 낙서”와 “한날은 생각한다”지요. 이번에 새로 여는 “한날의 창업 이야기”는 다릅니다. 이야기단지가 가득 차있는 건 아니지만, 열심히 이야기를 풀어 나아가겠습니다. :) 아니, 이 글 잘 보세요. 새 블로그(한날의 창업 이야기)라고만 해도 될텐데 일일이 “한날의 창업 이야기”라고 쓰고 주소도 걸어놓는 수고를 들이고 있잖아요. 이정도 노력, 흔히 볼 수 없어요. 헤헤.

여러분, 새 블로그인 “한날의 창업 이야기”도 보러 오실거죠?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