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시대와 모바일 서비스, 그리고 사용성과 접근성

요즘 컴퓨터 앞에 오래 앉아있지 못 하다보니 괜찮아 보이는 글을 발견하면 instapaper 같은 온라인 서비스에 보내놓은 뒤 나중에 아이폰과 같은 휴대기기로 읽는다. 하지만, 국내 웹서비스 상당 수는 웹 접근성이 낮다보니 모바일 시대엔 부족한 사용성을 제공한다.

html 에서 table 태그 대신 div 썼다고 웹 표준을 준수했거나 웹 접근성을 높였다고 하진 않는다. 마찬가지로, 단지 모바일 기기에서 적절하게 화면이 보인다고 해서 모바일 시대에 걸맞는 사용성을 제공한다고 할 순 없다. 더욱이 아이폰과 같은 스마트폰만이 모바일 기기를 대표하지도 않는다.

물론, 모바일 시대에 있어서 모바일 사용성은 모바일 기기를 적절히 지원하는 것도 뜻하지만, 이용자의 모바일 행동 양상에 적합한 접근성을 지원해야 하는 것도 잊어서는 안 된다. 이용자가 언제나 시간을 내서 스마트폰 웹브라우저로 가만히 화면을 본다고 가정해선 안 된다.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