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 Flask 기반의 파이썬 웹 프로그래밍 소감

Flask 입문서가 국내 집필서로 나왔다. Flask 기반의 파이썬 웹 프로그래밍인데 국내 집필서로는 처음으로 보인다.

Flask는 경량 웹 프레임웍이다. 경량이라지만 꼭 필요한 건 갖춰져 있어서 바퀴 재발명하는 재미(?)를 만끽하기에도 좋고, 유연해서 확장하기도 좋다. 나도 애용하는데, 한 가지 아쉬운 점이 있고 한 가지 궁금한 점이 있다.

아쉬운 점은 공식 문서가 불친절하다는 것이다. 방향 제시 수준으로만 설명하고 나머지는 알아서 하라는 식이다. 그래서 종종 flask 소스 코드를 까보곤 하며, 내가 VIM이나 Sublime text를 쓰다가 PyCharm을 쓰게 된 것도 구현체 이동 기능으로 Flask 소스 코드를 편하게 까보기 위해서이다. 문서 보다 Flask 소스 코드 보는 경우가 더 많다. 그래서 Python으로 웹 프로그래밍에 입문하려는 사람에겐 Django를 추천한다. 도구 자체를 익히기엔 Flask가 간결해서 좋지만, 입문자가 독학하는 데 도움이 될 만한 친절한 문서가 많지 않다.

궁금한 점은 다른 사람은 어떻게 구조를 잡고 쓰고 있는가 이다. 자기 입맛대로 쓰면 그만인 웹 프레임웍이긴 하지만, 그래도 궁금하긴 하다. 팀 포퐁의 pokr 소스 코드를 본 뒤로는 더 궁금해졌다. Django는 구조가 그래도 고만고만한 경향이 있는데, Flask는 정말 다양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 책은 두 가지 중 하나는 꽤 충족시켜 준다. 공식 문서보다 친절한데 그렇다고 막 장황하지도 않다. 공식 문서를 보고 “설명이 이게 끝?”이라 생각이 든다면, 이 책은 거기서 한 수준 정도 더 설명한다. 설명을 하는 기반 코드가 대체로 공식 문서에 나온 예제이고 거의 동일한데, 그래서 좋은 점은 공식 문서를 볼 때 좀 더 친근하게 느낄 것이고 정석(?) 활용을 학습한다는 점이다. 아쉬운 점은 내가 궁금해하는 걸 해소하진 않는다는 점이다.

Flask이든 Django이든 잘 활용하려면 각 도구가 지향하는 철학이나 방향을 공감하고 이해해야 한다고 본다. 이 책은 그런 공감을 일으키기엔 얕지만, 얕아서 편하게 읽기에 좋다. 자취생을 위한 간편 요리법을 다루는 책 같다. 입문자를 위한 책인지는 잘 모르겠고, 웹 프로그래밍을 해본 사람이 Flask에 얼른 입문해서 써먹을 때 더 유용해 보인다.


이 책은 출판사 제이펍에서 내게 증정해준 것이다. 내게 리뷰 같은 걸 요구하지 않고 보내준 것이지만, 국내에 Flask를 다루는 국내 집필서가 없어서 반가운 마음에 나 스스로 쓴 비대가성 글이다.


프로그램 짜는 세탁소집 첫째 아들.

오프라인 영역에서 이뤄지던 세차, 세탁, 주차, 배달 등 다양한 서비스가 O2O(online to offline) 서비스로 등장하고 있다. 창업자나 창업팀을 보면 자신이 하던 오프라인 직업에 IT 기술을 접목하거나 창업자가 IT 분야 개발자인데 특정 오프라인 분야의 덕후인 경우가 많다.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함께 이해하고 활용할 줄 알고 접목하기 때문에 기존 온라인에서만 혹은 오프라인에서만 일을 하던 사람과 다른 접근을 하거나 좀 더 빠른 실행이 가능한 것이라 본다.

스스로 판과 규칙을 짜는 주도성을 갖는 경향이 강한 온라인 분야와는 달리 오프라인 영역은 오랜 세월 쌓인 사용자 경험칙이 강하다. 오프라인 특유의 사용자 경험칙은 대를 이어온 손맛과 비슷하다. 감성 영역이란 얘기다. 그 감성은 세대나 정서 차이로 취향에 안 맞기도 하지만, 요는 기계가 엄청나게 많은 차원으로 학습해도 파악하기 어려운 미세한 감성 영역을 이해하고 접근한다는 데 있다.

그래서 나는 다음 세대 O2O 서비스는 세탁소집 아들, 자동차 정비소 딸, 미용실 둘째 아들이 일으키는 모습을 기대한다. 단, 조건이 있다. 이들은 소프트웨어를 이해하고 당연히 활용한다는 사고 체계를 갖춰야 한다. 무선인 전화기, 터치 인터페이스, 사회 관계는 온라인에서도 지속된다는 당연한 인식이 기본으로 깔려 있으며, 기계가 할 일을 쉽게 시키는 사고 방식과 체계를 갖춘 세대. 세탁소에서 바삐 움직이는 콤퓨타 세탁기를 보며 콤퓨타와 세탁 너머를 상상할 수 있는 세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