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고 싶다, 사고 싶다.

1. 아이팟 터치

* 사고 싶다

현재 아이팟 나노 4gb 짜리를 쓰고 있다. 체스터님에게서 아주 싸게 중고로 샀다. 단지 뭔가를 듣는 쓰임새로는 불만 없이 쓰고 있다. 내가 아이팟 터치에 관심을 갖는 기능은 PMP나 PDA 같은 기능을 갖고 있는 점이다. 나는 iCal 과 Google Calendar 로 일정을 관리한다. 정리한 일정은 프랭클린 플래너로 옮겨 적는데, 가끔 깜박하면 각 도구에 써놓은 일정이 서로 제각각이라 혼란을 일으킨다. 전문 용어로 “동기화”가 안되곤 한다. -_-;

그렇다고 맥북을 들고 다닐 순 없다. 무게도 무게지만, 내 주(main) 컴퓨터이기 때문에 이동 중 하드 디스크에 충격이라도 가서 자료가 깨지면 “하늘은 노랗다”고 외치며 거리를 떠도는 청년이 될 것이기 때문이다.

이런 저런 방법도 찾아보고 꼼수도 찾아봤지만, 일정을 관리하는 도구를 세 개로 나누니 감당이 되질 않았다. 그래서 PDA나 UMPC, 혹은 Smart Phone이 필요하다. 일정을 관리하는 도구를 관리하는 중심 도구 역할을 하도록 하기 위함이다.

아이팟 터치는 내게 필요한 거의 모든 것을 갖추고 있는 걸로 보인다. 예쁘고, 무선 인터넷(Wi-fi)도 되고 음악도 되고 용량도 상당하고 동영상도 볼 수 있으며 내게 가장 필요한 개인 정보 관리 기능(PIMS)도 있다. 값은 좀 센 편이다. 내가 사고 싶은 기종은 434,000원.

* 사고 싶지 않다

우선 애플社의 새로운 제품은 위험하다. 어떤 식으로건 문제가 있다. 이건 정말 대단한 부담 요소이다.

두 번째는 한글을 볼 수는 있는데 입력할 수 없는 걸로 보인다. 간간히 적바림(memo)을 할 때 얼마나 답답할까. 간단한 말이야 영어로 슥슥 적으면 되지만, 복잡한 말이라면? 영어 글 생각하다 순간 떠오를 생각을 잊겠다.

PDF를 읽을 수 있다는 보장도 현재는 없어 보인다. psd, jpg 등 지원하는 그림 파일 목록은 있는데 pdf를 읽을 수 있다는 내용은 없다. 전자문서/책(e-book)을 넣고 다닐 생각인데 pdf가 안된다면 아주 곤란하다. pdf 문서를 낱장 마다 jpg로 저장할 수도 있지만 그건 효율성이 떨어지는데다 본문 검색도 안된다. 아, 아이팟 터치 자체에 아예 검색 기능이 없으려나?

사용 시간도 걱정이다. 예전부터 애플社 제품들은 하나 같이 조루였다. 즉, 전지 소모량이 큰 편이라 완전히 가득 충전해도 다른 제품들에 비해 빨리 방전된다. 음악만 들으면 22시간 이용이 가능하다고 하던데, PMP에 가까운 제품으로 과연 음악만 듣고 다닐까? 더구나 난 PDA, PMP 쓰임새로 쓸 건데?

2. 아이맥

* 사고 싶다

맥북을 쓰고 있지만 일을 하기엔 여러 모로 불편하다. 우선 액정이 별로라서 눈과 고개가 피곤하다. 눈이 피곤하면 피곤했지 고개가 피곤한건 뭔가 싶겠는데, 이거 시야각이 좁아서 자세를 조금만 바꿔도 화면이 잘 안보인다. 그래서 고개를 자꾸 틀게 되어 고개가 피곤하다. orz 이외에도 여러 문제가 있다.

그래서 데스크탑 컴퓨터가 필요하고, 내가 주로 쓰는 무른모가 맥(Mac OS X)용이기 때문에 아이맥이 필요하다. 새 아이맥은 사양도 괜찮고 덤(??)으로 들어오는 무른모들도 좋다. 지난 달에 긴자(Ginja)에 갔을 때 직접 만져봤는데 기대에 부응했다. 게다가 참 예쁘게 생겼다.

* 사고 싶지 않다

비슷한 사양을 가진 일반 조립 컴퓨터에 비해 20~30만원 정도 더 비싸다. 같은 값이면 더 좋은 모니터를 사거나 더 좋은 부품으로 컴퓨터를 맞출 수 있다. 물론, 아이맥과 함께 껴서 들어오는 무른모 값들과 조립 컴퓨터에 윈도우즈 XP나 비스타를 껴넣으면 값은 비슷해지긴 하지만.

하지만 무엇보다 가장 큰 걸림돌은 현재 내가 쓰고 있는 맥북 문제점은 외부에 놓고 연결해 쓸 LCD 모니터 하나 사면 거의 모두 해결되는 데에 있다. 다시 말하면, 새 데스크탑 컴퓨터를 사는 건 사치품일 가능성이 크다.

3. 그렇다면 일반 조립식 컴퓨터

* 사고 싶다

맥이 아니더라도 Windows 운영체제에서 할 일은 많다. Football manager라는 오락도 하고 싶고, Windows 기반 무른모 개발을 할 때에도 필요하다. 맥에 Bootcamp를 설치하거나 Parallels를 깔면 같은 일을 할 수 있지만, 각 각 전용 장비를 갖추고 있는 것보다 효율성이 떨어진다.

좀 싸게 조립식 컴퓨터를 사면 100만원으로 괜찮은 모니터, 인쇄기(printer), 본체를 살 수 있다. 이걸로는 여러 오락은 물론, 내가 Windows 운영체제에서 하려는 일들을 불편 없이 할 수 있다.

* 사고 싶지 않다

맥으로도 다 할 수 있다. 비록 버벅댈지라도... ㅜㅜ

4. 집

* 사고 싶다

나만 있는 내 개인 방. 그것 외에 사고 싶은 다른 이유가 있을까? ^^
올 해 들어 부모님 댁에서 나와 따로 방을 내어 살고 싶다는 욕구가 차기 시작했다. 오는 11월에 그리 하고자 몇 몇 계획을 세웠다가 다 취소/보류하여서 올 해 안에 내 방을 얻을 수 있을지 모르겠다. 그래서 가끔 우울하다. 서울에 있을 때, 퇴근 후에 집에 가지 않고 커피샵 등에 가서 늦게까지 있다 집에 가곤 했는데, 10월부터 다시 그럴 듯 싶다.

* 사고 싶지 않다

돈이 없다... ㅜㅜ 방 얻을 돈도, 관리비도 없다. 엉엉엉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