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P 컬러 레이저 프린터 cp1215 사용기 - 첫 번째

첫 만남

HP에서 거하게 진행하는 컬러 레이저 프린터 cp1215 체험단 모집 행사에 뽑히고 많이 기대를 했다. 개인용으로 쓴 프린터는 두 개였는데 둘 다 잉크젯이었고 레이저 프린터는 비싸다는 인식이 있어서 회사에서나 쓰던 물건이었기에, 개인용으로 쓰는 레이저 프린터는 이번이 처음이기 때문이다. HP 레이저젯 cp1215에 많은 기대를 안고 기다리자 8월 26일에 프린터가 도착했다.

1. 외형

HP쪽에서 전화를 걸어와 제품을 설치 기사가 가져가 설치한다는 말에 잘 이해가 안갔다. 제품이야 택배로 보내면 되고 설치도 그다지 어렵지 않을테니 신청자에 한하여 설치 기사가 설치하는 것이 낫기 때문이다. 무엇보다 1,215명이나 되는 사람들을 찾아가서 제품을 설치하는 건 대단히 효율이 떨어지지 않은가. 그런데 제품을 받아보자 HP에서 이런 결정을 내린 이유를 쉽게 납득할 수 있었다.

제품은 정말 크고 무거웠다. 난 275mm 짜리 신발을 신는데, 높이는 내 발 보다 조금 높고 가로 너비는 거의 두 발 정도 되고 세로 너비는 두 발 반 정도 된다. 부피로 치면 어지간한 저가형 잉크젯 프린터의 세 배쯤 된다. 무게도 무척 무거워서 제품을 들고 4층인 내 방까지 올라 온 설치 기사에게 뒤늦게 미안해질 정도였다. 힘이 세지 않은 사람이 무심코 허리 힘으로 이 제품을 들었다가는 허리 삐끗하기 쉬울 것이다.

인쇄 용지를 넣거나 레이저 토너는 프린터 앞면을 열면 쉽게 넣거나 뺄 수 있다. 전원 단추는 옆면에 붙어 있고 전원 선과 USB 선 모두 프린터 뒤에 꽂는데, 나처럼 프린터를 바닥에 놓고 벽에 바싹 대고 쓴다면 많이 불편하다. 하지만 이런 저런 물건을 책상이나 탁자 위에 놓고 쓰는 경우가 많은 사무실이라면 선을 꽂을 수 있는 곳이 옆에 있는 것 보다는 뒤에 있는 것이 나을 것이다.

2. 사용 환경

HP 컬러 레이저젯 cp1215 는 윈도 계열 운영체제만 공식 지원하고 있다. 윈도용 무른모(Software)는 기존 HP 프린터 제품에서 제공하는 것과 큰 차이 없다. 운영체제에 먼저 제품 드라이버부터 설치한 뒤에 제품을 컴퓨터 본체에 연결해야 한다고 제품 설명서에서 강하게 설치 순서를 강조하는 것도 동일하다. 인쇄 품질은 인쇄 용지를 인쇄할 때 고르는 걸로 간단히 고를 수 있어 사실상 사용성에 대해서는 딱히 얘기할 게 없이 무난하다고 할 수 있다.

문제는 다른 운영체제이다. 나는 거의 대부분 맥 운영체제(Mac OS X)를 쓰는데, 맥 운영체제를 정식 지원하지 않아서 여러 모로 불편한 상황이다. 더구나 레이저젯 계열 중에서는 저가 기종에 해당하기 때문에 앞으로도 맥 운영체제를 정식 지원할 것 같지도 않다. 어떻게 해야 하나.

다행히 맥 운영체제나 리눅스, 유닉스에서도 쓸 수 있는 방법이 있다. hz님께서 쓰신 Mac OS X에서 HP Color LaserJet CP1215 사용하기 글을 보면 원리와 방법이 자세히 나와있고, 나 역시 이 방법으로 맥에서 cp1215를 잘 쓰고 있다.

컬러레이저젯용 사진 전용지를 구하기 쉽지 않다. 어지간한 문구점에는 잉크젯용만 있으며, 컬러레이저젯용이다 싶은 제품은 대부분 라벨지이거나 흑백용이다. HP 대리점에 가야 하는데 쉽게 찾기 힘들었다. 이런 저런 바쁜 일이 잦아서 일부러 HP 대리점을 찾진 못했고, 결국 컬러레이저젯용 사진 전용지를 사서 인쇄를 해보진 못했다.

속도는 준비 시간이 생각보다는 길었고, 인쇄 소리는 귀에 조금 거슬리는 정도이다. 비슷한 가격대 다른 제품과 비교하면 소리는 약간 더 조용하지만, 인쇄 준비 시간은 비슷하거나 좀 더 느린 것 같다.

</embed>

위 동영상은 인쇄 준비가 되지 않은 상태, 즉 cp1215 를 켜자 마자 문서를 인쇄를 한 것이다. 배경에 음악이 나오는 것은 cp1215의 인쇄 소리 크기가 어느 정도인지 비교할 수 있게 틀어 놓은 것이다. 인쇄 단추를 누른 지 약 30초 만에 인쇄를 시작했다. 또 저 정도 크기로 음악을 틀었는데도 인쇄 소리가 귀에 또렷하게 들린다.

이번엔 이미 한 번 인쇄를 해서 바로 인쇄할 준비가 된 상태에서 문서를 인쇄했다. 어지간한 프린터는 켜자 마자 인쇄를 하면 이런 저런 준비 과정을 거쳐서 첫 문서를 인쇄하는 데 시간이 더 걸리니, 이미 문서를 뽑은 상태에서 바로 다른 문서를 뽑으면 좀 더 빠르지 않겠는가 싶은 생각에서였다.

</embed>

결과는 위 동영상을 보듯이 별 차이가 없었다. 이러나 저러나 기본 30초는 준비 시간으로 썼다.

동영상을 잘 보면 알 수 있듯이, 문서 인쇄를 실행한 운영체제는 맥 운영체제이다. 혹시 맥 운영체제라서 이렇게 시간이 오래 걸리는 것은 아닐까, 윈도 운영체제라면 더 빠르지 않을까 궁금해졌다. 그래서 윈도에서도 인쇄해봤지만 별 차이는 없었다. 그도 그럴것이 이 제품은 대기 상태에서 첫 장을 인쇄할 때 걸리는 시간이 24초 이하인 것이 정상이기 때문이다. 위 두 동영상에서 약 30초가 걸린 것은 컴퓨터에서 cp1215 로 인쇄할 것을 전송하는 과정에 걸린 시간일 것이다. 그래도 cp1215 제품 설명에 나온 첫 장 인쇄 시간이 24초 이하라는 설명과는 짧지 않은 시간 차이가 있다.


쓰임새에서 벗어나는 제품 이야기는 이 정도로 마치고, 다음 글에서는 cp1215 로 인쇄한 종이를 보며 얘기를 이어가겠다.</p>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