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썹 한 쪽 밀고 입산수도

현실, 위치, 익명, 모바일, 놀이, 소통.

이것들은 내가 많은 관심을 갖고 있으며, 이쪽 일을 하고자 8년 넘게 해오던 게임 개발계를 떠나 인터넷 업계에 왔다. 인터넷에 깊은 관심을 가진 것이야 97년부터 였지만, 꿈과 생각을 구체화하고 고민과 탐구는 2003년부터 해왔다. 나 나름대로 다양하고 많은 생각을 했다고 여겼는데, 1년여 인터넷 업계에서 일을 해보니 무척 많이 부족하고 몽상 속에서 놀았다는 반성을 할 수 밖에 없었다. 그래 인정! 이번엔 너가 날 이겼다!

어떻게 버무리느냐에 따라 열매 모양새는 다를텐데, 나는 저 여섯 가지를 버무려서 메타버스로 틀을 잡았다. 그래도 밥벌이 하던 가닥은 게임 개발이어서 좀 더 게임에 가까운 꼴이긴 하지만, 네모, 세모, 동그라미라고 이름을 붙이듯 그 꼴에 적절한 이름을 붙이면 메타버스이다.

메타버스는 아니지만, 내가 관심 갖는 요소 중 몇 가지가 잘 어우러진 프로젝트를 얼마 전에 시도했다. 성공이나 실패를 논하기엔 너무 건방지고, 내가 얼마나 부족했는지를 논하는 것이 양심을 거스르지 않는 일이다. 고백하자면 난 턱없이 부족했다. 기초와 기본도 없이 너무 꿈만 좇았고, 결국 체력 부족은 물론 기술과 경험 부족으로 많은 민폐를 끼쳤다. 파랑 나비를 쫓아 팔 허우적대며 달릴 때는 몰랐는데, 숨이 차 잠시 주저 앉아 하늘을 올려다보니 하늘이 까마득하다 못해 샛노래서 내가 꿈을 꿨는지 꿈이 나를 꿨는지 아리송 했다.

결국 이달 초에 눈썹 한 쪽 밀고 산에 들어가 기초부터 차근 차근 공부를 하기로 마음을 다졌다. 약 80여일 정도 계획하고, 공부할거리를 추렸다. 벌써 30일 가까이 됐는데 계획했던 것 중 반 밖에 못했다. 원래는 지금쯤이면 C# 을 마쳐서 간단한 장난감 정도 만들고 있어야 하고, Javascript 도 계획했던 정도는 익혀서 머뭇거림이 없어야 하는데. 히히.

삶이 팍팍하여 밥벌이 하지 않고 입산수도로 가장한 산놀이 떠나기가 쉽진 않다. 매달 나가는 돈이 워낙 커서 아무리 입산수도 중이라 할 지라도 최소한으로 잡은 한 달 유지비를 채워야 한다. 입산 시작부터 삐걱대던 터라 어쩌면 10년 공부, 아니 11주 공부를 차마 채우지 못하고 산에서 내려와야 할 지도 모른다. 그런 생각을 하면 기분이 좋을리가 없다. 낯은 웃고 있어도 혀는 비비 꼬여 말이 안나온다.

그래도 여기서 하산유혹을(?) 떨치지 못하면 나는 고작 이 정도로 멈출 것이다. 나는 이제 첫 번째 판 후반에 도달하여 우두머리(boss)와 벌일 결투를 앞두고 있는데, 여기서 발길을 돌리면, 그런다면, 어쩌면 나는 평생 두 번째 판으로 넘어가지도 못할 것이다. 으악, 싫다!

지난 6월부터 시작하여 얼마 전에 django 웹프로그래밍 강좌를 마쳤다. 그리고 새 연재물을 기획하고 있다. 한 개에서 두 개 정도 생각하고 있다. 이미 충분한 내공을 갖춰서 연재하려는 건 아니고, django 강좌에서 그랬듯이 공부하는 과정을 정리해서 잘난 척하며 글로 쓰려는 것이다. 앎은 나눌수록 무르익는다는 걸 잘 알기에, 그리고 공부 열심히 하고 있고 해야 한다는 채찍질을 사람들 보는 곳에 공개하는 걸로 대신하려는 것이다. 좀처럼 기획 관련된 이야기를 글로 안써왔는데, 이번에 그 굴레 아닌 굴레를 벗을 것 같다.

이런 글. 안써도 그만이고, 냉정히 말해 쓸 이유도 없다. 아무도 읽지 않을 수도 있다. 그래도 이렇게 청승 떨듯 주절 주절 이야기 늘어놓는 건 담배 끊었다는 이야기를 주변 사람들에게 하고 다니듯이 나 자신에게 숙제를 내주기 위함이다. 통장엔 잔고 2000원 뿐인데 형광등은 나갔고 쌀은 떨어졌다. 미안하지만 이번 달은 전기세와 가스비는 밀려야겠다. 그래도 조금 더 이를 악물고 남은 입산수도 50여일을 채울 수 있도록 애쓰려 한다. 잘 됐으면 좋겠다. 사실 많이 힘들지만, 잘 됐으면 좋겠다.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