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지어(?) 기획자나 디자이너도 다룰 수 있는 웹 프로그래밍 개발 꾸러미, django(장고)

웹 기획자나 디자이너도 조금만 노력을 들이면 웹 프로그래밍을 할 수 있는 개발 꾸러미가 있다. 내 생각엔 이 꾸러미가

  • 디자이너들이 능숙하게 다루는 포토샵보다,
  • HTML과 CSS로 만든 문서가 여러 웹브라우저에서 똑같거나 비슷하게 보이게 하는 것보다도,
  • MS 엑셀보다도 쉽다.
  • 어쩌면 자신의 윈도 운영체제에 깔린 바이러스(로 통칭되는 모든 나쁜 무른모(software)들)나 Active-X로 설치된 보안 도구들(n-protect 등)을 깨끗하게 지우는 것보다 이 개발 꾸러미를 익히는 것이 더 쉬울지도 모른다.

그 꾸러미는 바로 파이썬이라는 프로그래밍 언어와 Django 라는 웹 프레임워크이다. 내가 개발에 관심이 있다손 치더라도 기획자가 일주일만에 익혀서 간단한 뭔가를 만들만큼 쉽고 편하며 유연하다. 이 좋은 걸 접했는데 가만 있을 내가 아니다. 사회총지식을 늘리고자 약 10주 동안 엉덩이 두 쪽에 땀띠 생길 정도로 열심히 Django 강좌를 썼다. 하지만, Django나 파이썬을 깊이 이해한 상태에서 쓴 것이 아니어서 여러모로 부실한 부분이 많이 드러나서, 뜻하지 않게 잘못된 지식을 퍼뜨려 아쉬움이 많이 일었다. 다행인 점은 여러 분들께서 지적을 해주셔서 강좌가 개선되었다는 점이고, 불행인 점은 우리나라에 이 강좌처럼 우리말로 웹서비스 하나를 시작부터 끝까지 만드는 과정을 다루는 자료가 없어서 이 부실한 강좌가 여전히 주요 자료로 읽히고 있다는 점이다.

하지만, 이 불행은 며칠 뒤면 끝날 예정이다. 인사이트 출판사에서 “쉽고 빠른 웹 개발 Django”라는 책을 내기 때문이다. “Learning Website Development with Django”라는 원서를 스파이크님께서 번역하신 책인데, 아마존닷컴에서도 호평을 받고 있는 책이다. 난 번역된 책을 사전 읽기(Beta reading)로 접했는데 저러한 호평에 적극 동의한다.

그렇다면 이 책은 누가 읽으면 좋을까? 파이썬이나 Django에 관심이 있지만 영문 자료가 부담스럽고, 내가 쓴 강좌도 어딘가 허술해보여서 못미더웠다면 이 책을 사면 만족할 것이다.

웹 개발 입문자에게도 좋다. 웹 개발자는 웹 개발에 필요한 각 부분을 익힐 필요도 있지만, 개발 공정을 이해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경력자와 새내기(신입)을 구분짓는 주요 요소 중 하나가 전체 공정 경험인데, 새내기들은 전체 공정을 겪거나 이해할 경험을 얻기가 쉽지 않다. 그래서 난 개발방법론을 익히는 걸 권하는데, 이론만 접하지 말고 실습도 해야 감각이 는다. 그러한 감각을 늘리는 데에 Django 만큼 좋은 도구도 드물다.

아직 나오지도 않은 책으로 설레발 치는 것 같지만, 앞서 말했듯이 난 이미 읽어보았고 허공에 팔다리 파닥이며 추천할 만하다고 생각하고 있다. 자바나 c# 처럼 다소 덩치 큰 언어를 익히느라 큰 그림을 겪는 데 너무 많은 힘 쏟지 말고, 쉽고 편한 파이썬과 Django를 시작하길 권해본다.

덧쓰기 : 참고로 파이썬은 교육용으로 만들어진 언어이다. 그리고 Django는 파이썬이라는 언어 철학을 잘 담아낸 파이썬스러운 도구라는 평을 듣는다.

덧쓰기 : 원서는 Django 0.96판을 기반으로 하지만, 이 번역서는 스파이크님께서 1.0.2판을 기반으로 다시 쓰셨다고 한다. 꽤 많이 바뀐 점을 생각해보면 번역서 수준을 넘어서는 것이나 마찬가지이다.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