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운 플로피 디스켓을 꿈에 품던 기억

어렸을 적에 길에서 우연히 3.5인치 플로피 디스켓을 주웠다. 처음보는 물건이었지만 한눈에 봐도 컴퓨터 관련 물건으로 보였기에 난 컴퓨터 칩같은 부품이라 생각했다. 이걸 컴퓨터에 꽂으면 영화에서 볼 법한 일이 생길 줄 알았다. 글자가 화면 위로 막 올라가고 3D 그림이 총천연색으로 반짝이는 뭐 그런 것.

몇 년이 지난 후 난 그 물건이 디스켓이라는 걸 알게 됐고, 그 사실을 알고도 몇 년이 더 지난 후에야 내 컴퓨터가 생겼다. 마침내 그 디스켓을 컴퓨터에 꽂아볼 수 있게 됐는데, 당연하게도 디스켓은 이미 망가져서 인식조차 되지 않았다.

망가져서 인식되지 않는 내 4기가짜리 usb 메모리를 길에다 버린다면, 우연히 그걸 주워서 자기 컴퓨터 생길 때까지 usb 메모리를 만지작거리며 수 년을 설렐, 언젠가는 자신도 컴퓨터를 갖게 될 것이라고 믿으며 그 날을 기다릴, 그런 가난한 소년이 또 있을까?

부디 무지 많으면 좋겠다.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