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mane Interface (인간 중심 인터페이스)

- 책 제목 : Humane Interface (인간 중심 인터페이스)
- 저자 : 제프 래스킨 (Jef Raskin)
- 분량 : 300여 페이지
- 분류 : 디자인, 기획
- 사진 출처 : YES 24

애플사의 매킨토시의 인터페이스를 담당한 유명 인터페이스 기획자(디자이너)인 제프 래스킨이 저술한 책이라는 이유만으로 이 책을 구입할 이유는 충분하다. 기존의 인터페이스 관련 책들이 '이러 이러한 인터페이스가 좋은 인터페이스다. 왜냐하면 ...... 하기 때문이다.' 식으로 접근을 했다면 이 책은 좋은 인터페이스를 생각할 수 있도록 하는 역할이 더해져 있다. 이 책을 읽는 동안 나는 당장 여러 가지를 시험해보고 싶어서 안달이 났었다. 그렇게 하면 정말 인터페이스상으로 더 좋은 것일까? 하는 의문이라기 보다는 인터페이스 디자인의 생각이 마구 생겨나서 당장 적용하고, 그것이 좋은 것인지 아닌 지 직접 접해보고 싶었기 때문이다.

그런데 내용이 꽤 어렵다. 어려운 단어도 많이 나오고 번역도 만족스럽지 않았으며, 수학 공식적 접근이 꽤 많았다. 소설책은 5분이면 6쪽을 읽지만 이 책은 2쪽도 버겁다. 디자인과를 다니는 사람들은 익숙한 내용이 있는지는 모르겠지만, 디자인과는 거리가 있던 내게는 어려운 문장들이었다.

인터페이스 디자인에 대한 안목을 넓히고자 한다면 이 책은 필수라고 생각한다. 이러 이러한 이유로 인해 이것이 좋은 인터페이스다! 라는 정적인 경험주의적의 지식이 생기는 것이 아닌, 이런 인터페이스는 어떨까? 이것은? 하는 동적이고 유연한 안목과 사고가 생기기 때문이다.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