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득의 심리학

- 책 제목 : 설득의 심리학
- 저자 : 로버트 치알디니
- 분량 : 380여 페이지
- 분류 : 자기관리, 심리학, 비즈니스
- 사진 출처 : YES 24

책의 내용은 책 제목으로도 쉽게 유추가 될 것이다. 상대방을 설득시키는 여러 가지 심리학적 기법들을 실증적으로 접근하고 있다. 나는 이 책을 포함하여 대인 관계에 관한 책들을 여러권 읽었다. 하지만 나는 설득에 대해 다루고 있는 책 중에서 이 책을 가장 추천한다. 책 표지에 쓰여 있는 대로 '감탄이 절로 나는' 정도는 아니지만 주변 사람에게 추천해서 나 자신의 격을 약간은 올릴 수 있다고 본다. 그 이유는?

  • 실증적이다.
    이런 책의 생명은 신뢰성이다. <span class=key1 onclick=keyword_open('./kview.php?kd=%C7%D1%B3%AF')>한날</span>군에 의하면 1+1=2 다. 라는 문장은 독자로 하여금 강한 신뢰를 주지 못한다. 그러나 <span class=key1 onclick=keyword_open('./kview.php?kd=%C7%D1%B3%AF')>한날</span>社는 지난 2000년, 1개의 제품이 남아있던 창고에 1개의 제품을 하나 더 구매하여 쌓아놨다. 그것은 1+1=2 가 된다는 이론을 증명하는 사건이었다. 라는 내용은 좀 더 강한 신뢰를 준다. 여기서 실사례를 하나가 아닌 둘, 셋으로 늘리면 신뢰는 더욱 커진다. 그래서 이 책이 같은 주제의 다른 책들보다 책 분량이 많은 이유이다. </p>
  • 번역서 같지 않다.
    번역서들의 단점이라면 번역체의 어려움일 것이다. 나는 그녀에 의해 가격을 당했다 라는 문장보다는 나는 그녀에게 가격 당했다 는 문장이 좀 더 자연스럽다. 혹은 우리말로 적절히 변환하기 힘든 영어 단어를 영어-->일어-->한국어로의 변환에 인한 문장의 난해함이 번역서에 대한 거부감을 일으킨다.
    하지만 이 책은 번역서임에도 불구하고 번역서라는 느낌이 그다지 들지 않는다. 문장 이해가 너무 쉽다. 심지어 잘난 척하기 위함인지 어려운 단어를 잔뜩 도배한 국내서보다 더 쉽다. </p>
  • 흥미로운 사례들이 가득하다.
    이 책에는 실사례가 많이 언급되어 있다. 그러나 이 책은 다른 책들과 차별화 되는 점이 있다면 다양한 사례 중 흥미롭고 재미있는 사례들을 선별하여 다루었다는 점이다. 어쩌면 재미와 흥미 모두 부족한 사례들을 멋진 글 재주로 재미와 흥미를 느끼게 한 것일지도 모르겠다. 어쨌건 이 책에 거론된 사례들은 설마 저렇게 했을까? 라고 생각이 들 정도로 흥미로운 사례들이 가득하다. </ul>

    이 책은 총 6가지의 주제로 구성되어 있으며, 각 주제에는 직접/간접적으로 관련이 있는 다양한 작은 주제들이 존재한다. 간접적이란, 해당 작은 주제들이 설득과는 직접적으로 관련은 없지만, 큰 주제(6개 중 하나)를 보좌하는데 있어 꼭 필요하다. 6가지의 큰 주제를 보좌하기 위한 작은 주제들이 결과적으로 설득을 넘어선 다양한 정보를 제공 받게 되는 셈이다.

    목소리 큰 자가 이긴다는 말은 옛 말이 되었다. 논리적이고 이성적으로 상대방을 설득시키는 자가 이기는 세상이 되었다. 상대방을 설득시키는 것은 비즈니스는 물론 대인 관계에까지 매우 중요한 행위이다. 상대방을 효과적으로 설득시키기 위해서는 그에 대한 훈련이 이루어져야하고, 이 책은 그러한 훈련에 큰 도움이 될 것이다.

    지하철에서 독서를 하고 있는 이의 모습을 보면 그 사람이 어떤 책을 읽고 있는 사소한 궁금증이 자라난다. 때때로 부자연스러운 행동을 하며 책 이름을 확인하고는 하는데 이 책을 읽고 있는 이를 너댓번 보았다. 과연 좋은 책이라 여러 사람들에게 읽힌다는 이유 모를 뿌듯함이 생겼다. (확률적으로 지하철에서 짧은 기간 동안 같은 책을 읽는 이를 여럿 보기는 힘들지 않을까 하는 얄팍한 계산에 근거한 발언임)

comments powered by Disqus